루카 5,27-32 재의 예식 다음 토요일



다른 사람에 대해 투덜대거나 불평할 때는
꼭 그럴만한 이유가 있는 것 처럼 느껴집니다
‘그런 행동은 기분 나쁠만하다구!’
하고 내 안의 자아가 외칩니다.

그럴때면 저는 제 자신을 옳은 사람 편에, 
그리고 상대방은 틀린사람 편에 놓고
내 마음대로 상대방에게 판결을 고합니다.
“유죄!”

오늘 복음에서 바리사이들과 율법학자의 행동도
어디서 본 듯한 모습입니다.
하지만 예수님께서는 말씀하십니다.
“의인이 아니라 죄인을 부르러 왔다”

아무리 죄로 부터 완벽하게 멀어져 살려고 해도
하느님 앞에 흠 없는 사람이란 없습니다
존재 자체의 한계를 지닌 인간이
그 한계를 해결하지 못한 채 다른 한계를 지닌 다른 사람을 옳바로 판단한다는 것은
애초에 말도 안되는 일 일지도 모릅니다.

자신이 하느님앞에 합당하지 않음을
늘 알고 부끄러워 했기에
예수님의 부르심에 그저 감사함으로 따라나설 수 있었던
오늘 복음의 세리의 모습을 마음에 되새기며,
나의 부족함이 하느님을 더 사랑하고 찾는
원동력이 되는 은총이 함께할 수 있길 기도합니다.


-고 에스텔 수녀

+ 루카  5,27-32

그때에 예수님께서는 27 레위라는 세리가 세관에 앉아 있는 것을 보시고 말씀하셨다. “나를 따라라.” 28 그러자 레위는 모든 것을 버려둔 채 일어나 그분을 따랐다.
29 레위가 자기 집에서 예수님께 큰 잔치를 베풀었는데, 세리들과 다른 사람들이 큰 무리를 지어 함께 식탁에 앉았다. 30 그래서 바리사이들과 그들의 율법 학자들이 그분의 제자들에게 투덜거렸다. “당신들은 어째서 세리와 죄인들과 함께 먹고 마시는 것이오?”
31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대답하셨다. “건강한 이들에게는 의사가 필요하지 않으나 병든 이들에게는 필요하다. 32 나는 의인이 아니라 죄인을 불러 회개시키러 왔다.”
 
 
Gospel, Luke  5,27-32

 Jesus saw a tax collector named Levi sitting at the customs post.
He said to him, “Follow me.”
And leaving everything behind, he got up and followed him.
Then Levi gave a great banquet for him in his house,
and a large crowd of tax collectors
and others were at table with them.
The Pharisees and their scribes complained to his disciples, saying,
“Why do you eat and drink with tax collectors and sinners?”
Jesus said to them in reply,
“Those who are healthy do not need a physician, but the sick do.
I have not come to call the righteous to repentance but sinners.”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