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카 21,29-33 연중 제34주간 금요일


아이들의 눈빛과 미소를 보면
생명은 선으로 창조 되었다는 것을 끄덕이게 됩니다.
그렇기에 생명의 근원이신 하느님께서도 선 그 자체 이실 수 밖에 없다는 생각이 듭니다.


보이는 것들을 자세히 들여다 보며 아침의 묵상 구절을 되 뇌일 때
쉽게 지나칠 수 있는 일상들 안에서
하느님의 섭리가 느껴집니다.


일상의 순간에 영원의 빛을 느낄 수 있도록
우리를 이끄시고 은총의 선물을 주시는 주님께
감사드립니다.

                                                              -고 에스텔 수녀


​+ 루카  21,29-33  
 
그때에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29 비유 하나를 말씀하셨다.
“무화과나무와 다른 모든 나무를 보아라. 30 잎이 돋자마자, 너희는 그것을 보고 여름이 이미 가까이 온 줄을 저절로 알게 된다. 31 이와 같이 너희도 이러한 일들이 일어나는 것을 보거든, 하느님의 나라가 가까이 온 줄 알아라.
32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이 세대가 지나기 전에 모든 일이 일어날 것이다. 33 하늘과 땅은 사라질지라도 내 말은 결코 사라지지 않을 것이다.”

 
Gospel, Luke   21,29-33  
 
Jesus told his disciples a parable.
“Consider the fig tree and all the other trees.
When their buds burst open,
you see for yourselves and know that summer is now near;
in the same way, when you see these things happening,
know that the Kingdom of God is near.
Amen, I say to you, this generation will not pass away
until all these things have taken place.
Heaven and earth will pass away, 
but my words will not pass away.”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