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카 21,12-19 연중 제34주간 수요일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당부하신다.
닥쳐올 시간에 대한 준비, 내적 무장을 할 수 있도록 말이다.
박해가 곧 증언의 기회가 될 것이며, 
그 위기와 도전의 순간에 
당신께서 우리가 그에 맞설 힘을 주시겠다고 말씀하신다.
예수님은 감언이설로 제자들을 회유하거나 
미화된 말씀으로 고무시키시는 법이 없다.
현실을 직시할 수 있도록 우리를 일깨우실 뿐이다.
우리가 당당하게 현실에 맞설 수 있도록 직언하신다.
숨김도 감춤도, 보탬도 없이 있는 그대로 보여 주신다.
당신이 먼저 걸으실 길이기에, 
그 뒤를 따를 제자들이, 우리들이
강건해지기를, 굳세어지기를 바라신다.


“인내로써 생명을 얻어라”


인내함은 머무름이요, 때론 버팀이요
생명은 죽음을 건너감이기에
당신께서 먼저 걸으실 그 길 위에서 지녀야 할 용기에 
힘을 더하신다. 응원하신다. 
당신을 따르는 제자들이 연약해지지 않도록, 
포기하지 않도록 말씀하시는 예수님의 음성은 어떠했을까?
오늘의 복음을 반추하는 중에
나즈막하면서도 단호하셨을 예수님의 모습을 떠올려 본다.
따뜻하면서도 힘있는 눈빛으로 제자들과 눈을 맞추시며
“머리카락 하나도 잃지않을 것”이라고 
우리를 독려하시는 예수님께 과연 무엇을 드릴 수 있을까? 
두려움과 나약함을 포함한 응답일지언정 
“아멘”하고 대답해본다. “아멘!” 이후의 힘은 친히 주시리라!
신망애 삼덕을 구하며 미약한 증언에 은총을 청해보리라!


전 요세피나 수녀


​+ 루카 21,12-19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12 “사람들이 너희에게 손을 대어 박해할 것이다. 너희를 회당과 감옥에 넘기고, 내 이름 때문에 너희를 임금들과 총독들 앞으로 끌고 갈 것이다. 13 이러한 일이 너희에게는 증언할 기회가 될울 것이다.
14 그러나 너희는 명심하여, 변론할 말을 미리부터 준비하지 마라. 15 어떠한 적대자도 맞서거나 반박할 수 없는 언변과 지혜를 내가 너희에게 주겠다.
16 부모와 형제와 친척과 친구들까지도 너희를 넘겨 더러는 죽이기까지 할 것이다. 17 그리고 너희는 내 이름 때문에 모든 사람에게 미움을 받을 것이다. 18 그러나 너희는 머리카락 하나도 잃지 않을 것이다. 19 너희는 인내로써 생명을 얻어라.”


Gospel, Luke  21,12-19

Jesus said to the crowd:
“They will seize and persecute you,
they will hand you over to the synagogues and to prisons,
and they will have you led before kings and governors
because of my name.
It will lead to your giving testimony.
Remember, you are not to prepare your defense beforehand,
for I myself shall give you a wisdom in speaking
that all your adversaries will be powerless to resist or refute.
You will even be handed over by parents,
brothers, relatives, and friends,
and they will put some of you to death.
You will be hated by all because of my name,
but not a hair on your head will be destroyed.
By your perseverance you will secure your lives.”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