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카 17,7-10 성 대 레오 교황 학자 기념일


종이 분부를 받은대로 다 하고 나서
‘저희는 쓸모없는 종입니다.
해야 할 일을 하였을 뿐입니다.’ 
라고 말하기 위해서는
주인을 위해 하는 모든일은
마땅히 나의 일이라 여기며
그 일에 만족하고 일을 통해 
기쁨과 보람을 느낄 때
진정으로 할 수 있는 말이 아닌가 합니다.

제가 마땅히 해야할 일은 무엇일까요?
어떤일을 저의 일이라
여기는지 생각해보았습니다.
주님의 여종으로 소임에서 주어지는 모든일이
마땅히 제가 해야 할 일이겠지요.
그렇지만 저는
오늘 복음의 종처럼
말할 자신이 없습니다.
저에게 주어지는 모든 일이
주님을 위한일이라 생각한다면
의미와 느끼지 않을 이유가 없습니다만 
특별히 과외에 주어지는 일에 대해서는
그렇지 못한것이 저의 현실입니다. 
불편한 마음이 앞섭니다.
이 복음을 계기로 과외의 일로 불편심이 일어날 때
오늘 복음의 종의 모습을 떠올려보고 
저도 언젠가는 진심으로
해야 할 일을 하였습니다
하고 말할수 있는 날이 오길 희망해봅니다. 


-김 루미나 수녀-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7,7-10

그때에 주님께서 말씀하셨다.
7 “너희 가운데 누가 밭을 갈거나 양을 치는 종이 있으면,
들에서 돌아오는 그 종에게 ‘어서 와 식탁에 앉아라.’ 하겠느냐?
8 오히려 ‘내가 먹을 것을 준비하여라.
그리고 내가 먹고 마시는 동안 허리에 띠를 매고 시중을 들어라.
그런 다음에 먹고 마셔라.’ 하지 않겠느냐?
9 종이 분부를 받은 대로 하였다고 해서 주인이 그에게 고마워하겠느냐?
10 이와 같이 너희도 분부를 받은 대로 다 하고 나서,
‘저희는 쓸모없는 종입니다.
해야 할 일을 하였을 뿐입니다.’ 하고 말하여라.”


 
Gospel Lk 17:7-10
 
Jesus said to the Apostles:
“Who among you would say to your servant
who has just come in from plowing or tending sheep in the field,
‘Come here immediately and take your place at table’?
Would he not rather say to him,
‘Prepare something for me to eat.
Put on your apron and wait on me while I eat and drink.
You may eat and drink when I am finished’?
Is he grateful to that servant because he did what was commanded?
So should it be with you.
When you have done all you have been commanded, say,
‘We are unprofitable servants;
we have done what we were obliged to do.’”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