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카 17,20-25 연중 제32주간 목요일


“하느님의 나라가 언제 오느냐?” 고 묻는 바이사이들에게

“보라, 하느님의 나라는 너희 가운데에 있다”는 예수님의 대답이 어떻게 들렸을까?
기막혀 했겠지?  이미 와 있다. 그것도, 우리 가운데에 ….


나는 바리사이들의 질문을 수 없이 되풀이 한다.
생활안에서, 불평으로 나태함으로, 불목으로 낙심과 포기로, 냉담함…으로  주님께 묻는다.
“하느님의 나라가 언제 옵니까?” 
부디, 내가 기대 하는 하느님의 나라가
바리사이들이 얻고자 하는 그 나라와 더 이상 같아지지 않기를…


이미 내 안에 떡 하니 와 있는 하느님의 나라는 나에게 외면당한채 호소하신다.
“보라, 하느님의 나라는 너희 가운데에 있다.”


김 마리 테오판 수녀


​+ 루카 17,20-25
 

그때에 20 예수님께서는 바리사이들에게서 하느님의 나라가 언제 오느냐는 질문을 받으시고 그들에게 대답하셨다. 
“하느님의 나라는 눈에 보이는 모습으로 오지 않는다. 21 또 ‘보라, 여기에 있다.’, 또는 ‘저기에 있다.’ 하고 사람들이 말하지도 않을 것이다. 보라, 하느님의 나라는 너희 가운데에 있다.”
22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이르셨다. 
“너희가 사람의 아들의 날을 하루라도 보려고 갈망할 때가 오겠지만 보지 못할 것이다.
23 사람들이 너희에게 ‘보라, 저기에 계시다.’, 또는 ‘보라, 여기에 계시다.’ 할 것이다. 그러나 너희는 나서지도 말고 따라가지도 마라. 24 번개가 치면 하늘 이쪽 끝에서 하늘 저쪽 끝까지 비추는 것처럼, 사람의 아들도 자기의 날에 그러할 것이다.
25 그러나 그는 먼저 많은 고난을 겪고 이 세대에게 배척을 받아야 한다.”

​ 
Gospel, Luke 17,20-25 

Asked by the Pharisees when the Kingdom of God would come,
Jesus said in reply,
“The coming of the Kingdom of God cannot be observed,
and no one will announce, ‘Look, here it is,’ or, ‘There it is.’
For behold, the Kingdom of God is among you.”

Then he said to his disciples,
“The days will come when you will long to see
one of the days of the Son of Man, but you will not see it.
There will be those who will say to you,
‘Look, there he is,’ or ‘Look, here he is.’
Do not go off, do not run in pursuit.
For just as lightning flashes
and lights up the sky from one side to the other,
so will the Son of Man be in his day.
But first he must suffer greatly and be rejected by this generation.”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