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카 17,11-19 연중 제28주일(다)


예수님께 가까이 다가갈 수도 없는 처지이기에
멀찍이 서서 자비를 베풀어 달라고 간청한
나병환자 열사람
 
동병상련의 처지에서 절실함은
어떤 표징이 없어도
예수님 말씀을 그저 믿고
사제에게 몸을 보이기 위해 가는 동안에
체험한 치유의 기적
 
한 사람은 하느님을 찬양하며 돌아와
예수님께 감사를 드린다.
그 한 사람
동족들로부터 이방인 취급을 받고, 업신여김당하는 사마리아인
그의 하느님께 대한 찬양, 예수님께 대한 감사는
육체의 치유를 넘어 영의 구원까지 받아
자유롭게 살아갈 삶의 근원이 된다.
 
영의 구원은 선민이 아닌 사마리아인에게
절절한 신앙고백은 시리아사람 나아만을 통해
드러난다.
 
‘열 사람이 깨끗해지지 않았느냐?
그런데 아홉은 어디에 있느냐?‘(루카 17,17)
 
생사의 갈림길에 기적을 체험했음에도
기적의 여인이 되어
매 순간 다만 감사이어야 함을
너무나 잘 알면서도
이전의 습성으로 돌아가 불편심으로 못마땅하고
불평을 드러내며 만족하지 못할 때
아홉 중의 하나가 된다. 빈번히

그럼에도 한결같은 자비의 손길에
감사함으로 응답하는 오늘이 되기를….
 
메리엔젤 수녀


+ 루카 17,11-19 

 
11 예수님께서 예루살렘으로 가시는 길에 사마리아와 갈릴래아 사이를 지나가시게 되었다.
12 그분께서 어떤 마을에 들어가시는데 나병 환자 열 사람이 그분께 마주 왔다. 그들은 멀찍이 서서 13 소리를 높여 말하였다. “예수님, 스승님! 저희에게 자비를 베풀어 주십시오.”
14 예수님께서는 그들을 보시고, “가서 사제들에게 너희 몸을 보여라.” 하고 이르셨다. 그들이 가는 동안에 몸이 깨끗해졌다.
15 그들 가운데 한 사람은 병이 나은 것을 보고 큰 소리로 하느님을 찬양하며 돌아와, 16 예수님의 발 앞에 엎드려 감사를 드렸다. 그는 사마리아 사람이었다.
17 그러자 예수님께서 말씀하셨다. “열 사람이 깨끗해지지 않았느냐? 그런데 아홉은 어디에 있느냐? 18 이 외국인 말고는 아무도 하느님께 영광을 드리러 돌아오지 않았단 말이냐?” 19 이어서 그에게 이르셨다. “일어나 가거라. 네 믿음이 너를 구원하였다.”
 
 
Gospel, Luke  17,11-19 
 

As Jesus continued his journey to Jerusalem,
he traveled through Samaria and Galilee.
As he was entering a village, ten lepers met him.
They stood at a distance from him and raised their voice, saying,
“Jesus, Master! Have pity on us!”
And when he saw them, he said,
“Go show yourselves to the priests.”
As they were going they were cleansed. 
And one of them, realizing he had been healed,
returned, glorifying God in a loud voice;
and he fell at the feet of Jesus and thanked him. 
He was a Samaritan.
Jesus said in reply,
“Ten were cleansed, were they not?
Where are the other nine? 
Has none but this foreigner returned to give thanks to God?” 
Then he said to him, “Stand up and go;
your faith has saved you.”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