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르 6,53-56 연중 제5주간 월요일 [출처] 마르 6,53-56 연중 제5주간 월요일 |작성자 베네bene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 계신 곳에 수많은 병자들이 찾아오고
그 분의 ‘옷자락’만 만져도 병이 ‘다’나았다고 합니다.
예수님께서 원하시지 않으셨다면 그렇게 병이 낫지는 않았을 텐데,
예수님은 누구나 병을 고쳐주십니다.
이는 누구도 병으로 고통 받는 것을 원치 않으시고
모두 치유해주시기를 원하신다는 뜻입니다.
또한 멀리 떨어져서는 병이 고쳐질 수 없었고
예수님께 다가와 옷자락이라도 만진 사람들만이 치유가 되었습니다.

그 분께 다가와 옷자락을 만지는 것 안에는 ‘간절함’이 들어 있습니다.
왜냐하면 당시 복음전파를 위해 여행하시는 예수님을 만나러 온다는 것은
어쩌면 위험한 감수하는 일이었을지도 모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달려올 수 있었던 믿음과 겸손이 기적을 만든 것이겠지요.
그러면 복음에서 간절함과 겸손함으로 타인의 도움을 받아들여 병이 나은 사람들과는 달리,
불치병을 가진 사람들은 어떤 사람들일까요?

아마도 무엇이든 먼저 내가 나서서 내 힘으로 해결해보려 하고, 듣기보다는 말하려고 하며
즉 내 뜻과 내 힘을 앞세우는 주님의 옷자락을 ‘만지려 하는 않는 것’ 아닐까합니다.
나는 어느쪽에 가까운지 스스에게 물어보는 하루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김루미나수녀-


+ 마르 6,53-56

그때에 예수님과 제자들은 53 호수를 건너 겐네사렛 땅에 이르러 배를 대었다.
54 그들이 배에서 내리자 사람들은 곧 예수님을 알아보고, 55 그 지방을 두루 뛰어다니며 병든 이들을 들것에 눕혀, 그분께서 계시다는 곳마다 데려오기 시작하였다. 56 그리하여 마을이든 고을이든 촌락이든 예수님께서 들어가기만 하시면, 장터에 병자들을 데려다 놓고 그 옷자락 술에 그들이 손이라도 대게 해 주십사고 청하였다. 과연 그것에 손을 댄 사람마다 구원을 받았다.
 
Gospel, Mark 6:53-56

53 Having made the crossing, they came to land at Gennesaret and moored there.
54 When they disembarked people at once recognised him,
55 and started hurrying all through the countryside and brought the sick on stretchers to wherever they heard he was.
56 And wherever he went, to village or town or farm, they laid down the sick in the open spaces, begging him to let them touch even the fringe of his cloak. And all those who touched him were saved.[출처] 마르 6,53-56 연중 제5주간 월요일 |작성자 베네bene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