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르 3,13-19 연중 제2주간 금요일


(마르 3,13-19)
“예수님께서 산에 오르신 다음, 당신께서 원하시는 이들을 가까이 부르시니

​그들이 그분께 나아왔다. 그분께서는 열둘을 임명(appointed)하시고 사도(Apostles)라 하셨다.”
예수님께서는 당신과 함께 지낼 ‘사도’를 오늘도 부르십니다.

우리 각자는 그분 사도로서의 부르심을 받았기에 ‘이 자리’ ‘그 자리’에 있습니다.
수도자로, 사제로, 혹은 평신도로 부름을 받아 살고 있지만, 오늘 예수님은
우리가 부르심 받은 대로 잘 살고 있는가를 묻고 있습니다.

​예수님은 사도를 택하시어
당신과 함께 지내게 하시고,
​파견하시어 복음을 선포하게 하시며
마귀들을 쫓아내는 권한을 가지게 하시려는 것이라 하셨는데
과연 오늘 우리는 그분의 사도로서 그분과 함께 머물고 있는가? 
파견 받은 자리에서 복음을 선포하는 삶이 되고 있는가?
사도로서 주어진 권한을 어떻게 사용하고 있는가를 물으십니다.
​혹시 예수님과 함께 머물기 보다는 내 생각 속에 갇혀 예수님과 멀고 먼거리에 있지는 않는지,
​내 뜻만을 쫓아 사는 이기적인 산에서 내려 오지 못하고 있지는 않는지?
​그분께서는 이 순간도 편협한 내생각의 산과 이기적인 내 삶의 산에 오르시어, 나를 부르시고
그 부르심에 합당하게 살도록 재촉하고 계십니다.

Sr. Jean Marie




+ 마르 3,13-19

그때에 13 예수님께서 산에 올라가시어, 당신께서 원하시는 이들을 가까이 부르시니 그들이 그분께 나아왔다. 14 그분께서는 열둘을 세우시고 그들을 사도라 이름하셨다. 그들을 당신과 함께 지내게 하시고, 그들을 파견하시어 복음을 선포하게 하시며, 15 마귀들을 쫓아내는 권한을 가지게 하시려는 것이었다.
16 이렇게 예수님께서 열둘을 세우셨는데, 그들은 베드로라는 이름을 붙여 주신 시몬, 17 ‘천둥의 아들들’이라는 뜻으로 보아네르게스라는 이름을 붙여 주신 제베대오의 아들 야고보와 그의 동생 요한, 18 그리고 안드레아, 필립보, 바르톨로메오, 마태오, 토마스, 알패오의 아들 야고보, 타대오, 열혈당원 시몬, 19 또 예수님을 팔아넘긴 유다 이스카리옷이다.

Gospel, Mark  3,13-19

Jesus went up the mountain and summoned those whom he wanted
and they came to him.
He appointed Twelve, whom he also named Apostles,
that they might be with him
and he might send them forth to preach
and to have authority to drive out demons:
He appointed the Twelve:
Simon, whom he named Peter;
James, son of Zebedee,
and John the brother of James, whom he named Boanerges,
that is, sons of thunder;
Andrew, Philip, Bartholomew,
Matthew, Thomas, James the son of Alphaeus;
Thaddeus, Simon the Cananean,
and Judas Iscariot who betrayed him.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