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 20,2-8 성 요한 사도 복음사가 축일


예수님의 특별한 사랑을 받은 요한 사도 축일입니다.
 
사도로서 예수님 공생활 동안 늘 예수님 곁에 가까이 있던 요한은
타볼산의 영광과 골고타의 고통에 함께 하였고 십자가에서 숨을 거두시고
시신을 무덤에 옮기기까지 예수님의 길을 동행한 유일한 제자입니다.
예수님의 어머님, 성모 마리아를 맡기실 만큼 신뢰 받은 분이셨습니다.
 
막달레나 마리아의 예수님 시신이 없어졌다는 말을 듣고 빨리 달려 먼저 무덤에 다다릅니다.
예수님께 대한 사랑이 그의 발걸음을 재촉하였지요.
그러나 무덤에 다다라서는 무덤 안으로 들어가지 않고 제자단의 으뜸인 베드로가 오기를 기다립니다.
베드로가 으뜸으로서의 역할을 하도록 뒤로 물러납니다.
예수님의 총애 받음을 결코 자신의 이익과 영예를 위한 특권으로 누리지 않으십니다.
자신의 호기심과 욕망을 뒤로 하고 베드로의 권위를 먼저 인정하고 존중한 것입니다.
 
내가 중요하고,
나의 욕구충족이 우선이고,
나를 드러내고 돋보이고 싶어 하고,
내가 주인공이 되길 바라는 나 중심적인 모습을 뒤돌아보게 합니다.
 
많이 사랑했기에
남보다 먼저 무덤을 향해 달려갔고,
참으로 사랑했기에
예수님의 가르침을 새기며 자신을 낮췄습니다.
사랑을 산 요한은 말합니다.


“하느님은 사랑이십니다.”(1요한 4,16)



 * 흐르는 강물 * 


+  요한 20,2-8
 
주간 첫날, 마리아 막달레나는 2 시몬 베드로와 예수님께서 사랑하신 다른 제자에게 달려가서 말하였다. “누가 주님을 무덤에서 꺼내 갔습니다. 어디에 모셨는지 모르겠습니다.”
3 베드로와 다른 제자는 밖으로 나와 무덤으로 갔다. 4 두 사람이 함께 달렸는데, 다른 제자가 베드로보다 빨리 달려 무덤에 먼저 다다랐다. 5 그는 몸을 굽혀 아마포가 놓여 있는 것을 보기는 하였지만, 안으로 들어가지는 않았다. 6 시몬 베드로가 뒤따라와서 무덤으로 들어가 아마포가 놓여 있는 것을 보았다. 7 예수님의 얼굴을 쌌던 수건은 아마포와 함께 놓여 있지 않고, 따로 한곳에 개켜져 있었다.
8 그제야 무덤에 먼저 다다른 다른 제자도 들어갔다. 그리고 보고 믿었다.
 
Gospel,  John 20:2-8
 
2 and came running to Simon Peter and the other disciple, the one whom Jesus loved. ‘They have taken the Lord out of the tomb,’ she said, ‘and we don’t know where they have put him.’
3 So Peter set out with the other disciple to go to the tomb.
4 They ran together, but the other disciple, running faster than Peter, reached the tomb first;
5 he bent down and saw the linen cloths lying on the ground, but did not go in.
6 Simon Peter, following him, also came up, went into the tomb, saw the linen cloths lying on the ground
7 and also the cloth that had been over his head; this was not with the linen cloths but rolled up in a place by itself.
8 Then the other disciple who had reached the tomb first also went in; he saw and he believed.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