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카 14,1-6 연중 제30주간 금요일


오늘 짧은 복음에서
안식일이 세 번이나 나온다.
어느 안식일에
율법을 철저히 지키는
바리사이의 지도자의 집에
예수님께서 초대를 받으셨다.
거기에는 많은 바리사이들이 있었고,
그들의 눈은 예수님의 일거수 일투족에
집중해 있었다.
 
그런데 예수님이 식사하시는 그 앞에
몸이 붓는 수종을 앓는 사람이 있었다.
하필 왜 수종을 앓는 사람이었을까?
이 수종을 앓는 사람의 모습 안에
율법을 철저히 지킴으로서
자신은 의롭다고 믿고,
하느님 앞에서 떳떳하다고 팽창되어 있는
바리사이들의 교만이 있다.
 
안식일은 하느님 안에서
모든 생명이 쉼을 가지기 위함이다.
하지만 아픈 이들과 생명의 위협을 받는 이들은
고통 속에 있기에 쉴 수가 없다.
그래서 예수님은 이들이 쉴 수 있게 하기 위해서
몸이 부어 고통 받고 있는 이의 손을 잡고
병을 고쳐주심으로써 구원해 쉬게 하셨고,
안식일임에도 불구하고
아들이나 소가 우물에 빠져서
생명이 위태로울 때 구해내는 것이
안식일의 참된 의미임을 밝히셨다.
 
이 예수님의 말씀과 기적을 본
바리사이들은 침묵했다.
왜냐하면 그들은 마음의 수종을 앓고
있었기 때문이다.
 
주 예수님!
제가 옳다고 믿는 것, 의롭다고 믿는 것, 
당연하다고 생각되는 것들로 인해
제 자신이 팽창되지 않게 해 주시고,
아픈 이들을 돌보고, 
생명을 살리는 일에 봉사하게 하소서. 
아멘.
 
김 요나단 수녀
 


✠ 루카 14,1-6


1 예수님께서 어느 안식일에
바리사이들의 지도자 가운데 한 사람의 집에 가시어
음식을 잡수실 때 일이다.
그들이 예수님을 지켜보고 있는데,
2 마침 그분 앞에 수종을 앓는 사람이 있었다.
3 예수님께서 율법 교사들과 바리사이들에게,
“안식일에 병을 고쳐 주는 것이 합당하냐, 합당하지 않으냐?” 하고 물으셨다.
4 그들은 잠자코 있었다.
예수님께서는 그의 손을 잡고 병을 고쳐서 돌려보내신 다음,
5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너희 가운데 누가 아들이나 소가 우물에 빠지면
안식일일지라도 바로 끌어내지 않겠느냐?”
6 그들은 이 말씀에 아무 대답도 하지 못하였다.


 
Gospel Lk 14:1-6
 
On a sabbath Jesus went to dine
at the home of one of the leading Pharisees,
and the people there were observing him carefully.
In front of him there was a man suffering from dropsy.
Jesus spoke to the scholars of the law and Pharisees in reply, asking,
“Is it lawful to cure on the sabbath or not?”
But they kept silent; so he took the man and,
after he had healed him, dismissed him.
Then he said to them
“Who among you, if your son or ox falls into a cistern,
would not immediately pull him out on the sabbath day?”
But they were unable to answer his question.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