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카 13,31-35 연중 제30주간 목요일


“그러나 오늘도 내일도 그다음 날도
내 길을 계속 가야 한다.”

어느 날, 어느 분께
이 복음을 삶의 모토로 삼고
살아가고 있다고 들었습니다.
이런 말씀도 있었구나 싶었습니다.
참 특별할 것 없는 말씀인데,, 싶었던 것이죠.
그러면서 이 말씀을 삶의 주제로 삼고
살아가시는 분의 삶을 유심히 관찰하게 되었습니다.

자신의 잣대로 남을 판단하는 사람이구나!
상대의 한 단면만 보고
자신의 시선을 바꾸려고 하지 않는구나!!
등등의 그 분에 대한
여러 생각이 저를 휘감았습니다.
그러면서 실망하게 되었습니다.

그러고 오늘 다시 이 말씀을 묵상하며
나는..
사람들이 나에 대해
좋지 않은 말을 할 때도
나를 나로 보지 않아
속상한 마음이 들 때도
내가 했던 일들이
아무것도 아닌 것처럼 여겨질 때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 길이라고 믿는 이 삶을
충실히 걸어가고 있는가?
나의 삶,
나의 모습을 돌아보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다시 마음 먹게 되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늘도 내일도 그다음 날도
내 길을 계속 가야겠구나”

-마리소화 수녀-

✠ 루카 13,31-35

31 그때에 바리사이 몇 사람이 예수님께 다가와,
“어서 이곳을 떠나십시오.
헤로데가 선생님을 죽이려고 합니다.” 하고 말하였다.
32 그러자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르셨다.
“가서 그 여우에게 이렇게 전하여라.
‘보라, 오늘과 내일은 내가 마귀들을 쫓아내며 병을 고쳐 주고,
사흘째 되는 날에는 내 일을 마친다.
33 그러나 오늘도 내일도 그다음 날도 내 길을 계속 가야 한다.
예언자는 예루살렘이 아닌 다른 곳에서 죽을 수 없기 때문이다.’
34 예루살렘아, 예루살렘아! 예언자들을 죽이고
자기에게 파견된 이들에게 돌을 던져 죽이기까지 하는 너!
암탉이 제 병아리들을 날개 밑으로 모으듯,
내가 몇 번이나 너의 자녀들을 모으려고 하였던가?
그러나 너희는 마다하였다.
35 보라, 너희 집은 버려질 것이다. 내가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가 ‘주님의 이름으로 오시는 분은 복되시어라.’ 하고 말할 날이 올 때까지,
정녕 나를 보지 못할 것이다.”


 
Gospel Lk 13:31-35
 

Some Pharisees came to Jesus and said,
“Go away, leave this area because Herod wants to kill you.”
He replied, “Go and tell that fox,
‘Behold, I cast out demons and I perform healings today and tomorrow,
and on the third day I accomplish my purpose.
Yet I must continue on my way today, tomorrow, and the following day,
for it is impossible that a prophet should die
outside of Jerusalem.’
“Jerusalem, Jerusalem,
you who kill the prophets and stone those sent to you,
how many times I yearned to gather your children together
as a hen gathers her brood under her wings,
but you were unwilling!
Behold, your house will be abandoned.
But I tell you, you will not see me until the time comes when you say,
Blessed is he who comes in the name of the Lord.”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