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카 12,49-53 연중 제29주간 목요일


“내가 세상에 평화를 주러 왔다고 생각하느냐? 
아니다. 
오히려 분열을 일으키려 왔다.”
예수님의 이 말씀을 들으니
우리 순교 선열들이 떠오른다. 
그분들께서는 신앙을 받아들이신 후
가족과의 분열, 이웃과의 분열, 
세력과 권력과의 분열, 조상전례와의 분열이 있을 때
바로 그분들은 주님, 
하느님을 선택하였다. 
그 선택은 목숨을 바치는 선택이었지만
용감하게 그렇게 하였다. 
순교자들을 묵상하면 깊이 깊이 고개가 숙여진다.
우리도 일상에서 분열을 경험한다. 
내 안에서도 내면의 진정한 소리와 욕구나
세상에 야합하고자 하는 소리의 분열 말이다.
오늘도 나는 내 면에서 들려오는 소리, 
예수님을 우선적으로 선택하려 의식하고 노력하고, 
삶으로 엮어 가고 싶다. 
가끔은 반대로 선택하기도 하지만, 
작은 노력들이 쌓여 이 가을 아름다운 단풍잎들처럼, 
나도 세상적 욕망을 발아래 떨구고
아름다운 한 그루 가을 나무가 되어
하늘(주님)을 머리에 이고 지낼 수 있으리라 믿으며
나 자신을 재촉해 본다.
주님 이 원의를 귀 여겨 들어 주소서.

-Jean



✠ 루카 12,49-53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49 “나는 세상에 불을 지르러 왔다. 그 불이 이미 타올랐으면 얼마나 좋으랴?
50 내가 받아야 하는 세례가 있다.
이 일이 다 이루어질 때까지 내가 얼마나 짓눌릴 것인가?
51 내가 세상에 평화를 주러 왔다고 생각하느냐? 아니다.
내가 너희에게 말한다. 오히려 분열을 일으키러 왔다.
52 이제부터는 한 집안의 다섯 식구가 서로 갈라져,
세 사람이 두 사람에게 맞서고 두 사람이 세 사람에게 맞설 것이다.
53 아버지가 아들에게, 아들이 아버지에게, 어머니가 딸에게, 딸이 어머니에게
시어머니가 며느리에게, 며느리가 시어머니에게 맞서 갈라지게 될 것이다.”


 
Gospel Lk 12:49-53
 
Jesus said to his disciples:
“I have come to set the earth on fire,
and how I wish it were already blazing!
There is a baptism with which I must be baptized,
and how great is my anguish until it is accomplished!
Do you think that I have come to establish peace on the earth?
No, I tell you, but rather division.
From now on a household of five will be divided,
three against two and two against three;
a father will be divided against his son
and a son against his father,
a mother against her daughter
and a daughter against her mother,
a mother-in-law against her daughter-in-law
and a daughter-in-law against her mother-in-law.”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