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카 12,15-21 한가위


오늘 복음은 재물과 영원한 생명에 대한 이야기인데
제목이 “어리석은 부자의 비유” 라고 한다.
재물을  많이 가짐이 왜 어리석은가?
여기 재물의 어리석음은
영원성과 관계가 있다고 본다.
영원성이 없는,
없어질 것을 왜 쌓아두려 하는가?
없어질 것을 쌓아두기 위해 온갖 생각과 시간,
에너지를 낭비해 가면서 투신하는 우리.

재물은 모두 주님의 것.
주님이 주셨고 우리는 소작인이라는 것을
잊고 사는 우리는 어리석다.
영원한 생명을 얻기 위해
재물을 곳간에 쌓아둔다면
그 곳간에서 매일 매순간
온갖 보화를 하나씩 꺼내어 쓸수 있으련만
없어질 것을 위해 온갖 시간과 에너지를 낭비하는 우리

“자신을 위해서는 재화를 모으면서
 하느님 앞에서는 부유하지 못한 사람들”

늘 주님 앞에서 부끄러운 욕심으로 작아지는 우리
내 것인양 무엇이든 손에 잡으려고만 애쓰는 우리
내려놓지 못하는 우리 
내려오지 못하는 우리

​똘똘한 우리
빈 손으로
주님으로 가득찬 우리
주님 앞에서 부유한 사람이 된 우리
욕심을 버리는 부유한 우리
영원한 생명은 욕심을 버림에 있다.

✠ 루카 12,15-21

그때에 예수님께서 15 사람들에게 이르셨다.
“너희는 주의하여라. 모든 탐욕을 경계하여라.
아무리 부유하더라도 사람의 생명은 그의 재산에 달려 있지 않다.”
16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비유를 들어 말씀하셨다.
“어떤 부유한 사람이 땅에서 많은 소출을 거두었다.
17 그래서 그는 속으로
‘내가 수확한 것을 모아 둘 데가 없으니 어떻게 하나?’ 하고 생각하였다.
18 그러다가 말하였다.
‘이렇게 해야지. 곳간들을 헐어 내고 더 큰 것들을 지어,
거기에다 내 모든 곡식과 재물을 모아 두어야겠다.
19 그리고 나 자신에게 말해야지.
′자, 네가 여러 해 동안 쓸 많은 재산을 쌓아 두었으니,
쉬면서 먹고 마시며 즐겨라.′’
20 그러나 하느님께서 그에게 말씀하셨다.
‘어리석은 자야, 오늘 밤에 네 목숨을 되찾아 갈 것이다.
그러면 네가 마련해 둔 것은 누구 차지가 되겠느냐?’
21 자신을 위해서는 재화를 모으면서
하느님 앞에서는 부유하지 못한 사람이 바로 이러하다.”

 
Gospel Lk 10:1-12
 
Jesus appointed seventy-two other disciples
whom he sent ahead of him in pairs
to every town and place he intended to visit.
He said to them,
“The harvest is abundant but the laborers are few;
so ask the master of the harvest
to send out laborers for his harvest.
Go on your way;
behold, I am sending you like lambs among wolves.
Carry no money bag, no sack, no sandals;
and greet no one along the way.
Into whatever house you enter, first say,
‘Peace to this household.’
If a peaceful person lives there,
your peace will rest on him;
but if not, it will return to you.
Stay in the same house and eat and drink what is offered to you,
for the laborer deserves his payment.
Do not move about from one house to another.
Whatever town you enter and they welcome you,
eat what is set before you,
cure the sick in it and say to them,
‘The Kingdom of God is at hand for you.’
Whatever town you enter and they do not receive you,
go out into the streets and say,
‘The dust of your town that clings to our feet,
even that we shake off against you.’
Yet know this: the Kingdom of God is at hand.
I tell you,
it will be more tolerable for Sodom on that day
than for that town.”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