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카 12,13-21 연중 제29주간 월요일


“너희는 주의하여라. 모든 탐욕을 경계하여라.
아무리 부유하더라도 사람의 생명은
그의 재산에 달려 있지 않다.”
(루카​ 12:15) 


코로나로 인해 우리의 삶은 참으로 많은 것이 바뀌었고,
그 바뀜속에서 일어나는 혼란과 두려움, 불안으로 
헤매이는 요즘입니다.

이러한 정신없는 세상속에서도
자연은 소리없이 자신의 길을 걸어가고 있습니다.

날씨가 추워지고,
자연스럽게 단풍이 들고,
또 자연스럽게 낙엽이 집니다.

매해 가을이 찾아올 때
아무런 아쉬움 없이 자신의 잎들을 떨어뜨리고
그 ‘무’의 시간을 채워나가는 나무들을 보며,

내 욕심과 사사로운 뜻을 비워야 할 때
미련 없이 비워버리고,
그 텅빔안에서 하느님의 뜻을 찾으며
그 뜻이 이루어지기를 희망하는
순수함의 은총을 청해봅니다.  


-김 마리문모 수녀-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